• 다송헌소개
    • 다송헌
    • 인사말
    • 방송자료
    • 찾아오시는 길
  • 체험프로그램
    • 체험 프로그램
    • 계절별 프로그램
  • 부대시설
    • 부대시설
    • 주위전경
    • 음식
    • 민박
  • 주변관광지
    • 연암 물레방아 공원
    • 정자문화의 메카 화림계곡
    • 용추폭포, 용추계곡
    • 안의 토종 약초시장
    • 정여창 고가
  • 다송헌갤러리
    • 체험갤러리
    • 다송헌갤러리
  • 열린광장
    • 다송헌소식
    • 체험후기
    • 전래놀이자료실
    • 체험프로그램
    • 묻고답하기
맑은 계곡과 울창한 원시림을 좋아하는 사람들, 그리고 몇시간의 등산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더없이 좋은 곳이다. 옛날 안의현에는 세곳의 빼어난 절경을 간직한 곳이 있어 '안의 삼동' 이라 전한다. 이곳 용추계곡은 '깊은 계곡의 아름다움으로 인해 진리삼매경에 빠졌던 곳' 이라 하여 '심진동'이라 불리우기도 한다. 용추계곡 입구에 들어서면 심진동의 진수라 할 수 있는 심원정이 있다. 유학자 돈암 정지영이 노닐던 곳에 그 후손들이 고종 3년 (1806년)에 세운 것으로 수수하고 고풍스런 정자에 오르면 마음까지 맑아 진다는 청신담과 층층이 포개진 화강암 무리가 한눈에 펼쳐진다.

이곳에서 도로를 따라 오르면 계곡의 곳곳에 전설과 유래를 적은 현판들이 세워져있다. 심원정을 지나 3km가량 더 들어가면 넓은
주차장 뒤로 장수사 일주문이 외롭게 솟아있다. 신라 소지왕 9년 각연대사가 창건하였다는 장수사. 그러나, 장수사의 흔적은 일주문만을 남긴채 동족 상잔의 비극인 6.25 전쟁으로 소실되고, 복원되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

사찰의 흔적을 찾아 '용추사'에 들르면 절앞에서 들리는 우뢰와 같은 소리, 용추폭포다. 용추계곡의 깊은 곳에서 모이고 모여서 이룬 물이 용호로 떨어지니 이곳에 서면 여름더위는 어느새 잊혀지고 만다. 화난 용이 몸부림치듯 힘차게 떨어지는 물줄기는 사방으로 물방울을 튕겨내어 장관을 이루고 폭포앞에 서있는 나는 가슴까지 시원해진다.
경상남도 함양군 안의면
문화관광과 관광담당 055-960-5163
http://tour.hygn.go.kr